머니투데이

김정은 '송이버섯' 2톤 선물…文대통령, 이산가족에게 나눠준다

머니투데이 평양공동취재단, 권다희 , 김평화 기자 2018.09.20 15:18

[the300][2018 평양]DJ·盧도 받았던 선물 "조금이라도 위로 됐으면"

사진=백두산공동취재단사진=백두산공동취재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이버섯이 우리 측 이산가족들에게 추석선물로 보내진다. 송이버섯은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도 받았던 선물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0일 오후 동대문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정례 브리핑을 갖고 "김정은 위원장이 송이버섯 2톤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했다"며 "문 대통령 내외가 북에 머문 시점에 이미 이날 새벽 수송기편으로 선물이 도착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수석은 "이 선물은 아직까지 이산의 한을 풀지 못한 미상봉 이산가족들에게 모두 나눠 보내드릴 것"이라며 "특히 고령자를 우선해 4000여 명을 선정, 각 이산가족들이 약 500그램씩을 추석 전에 받아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부모와 형제를 그리는 이산가족 여러분께 조금이라도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 보고픈 가족을 보며 얼싸 안을 날이 꼭 올 그날까지 기다려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송이버섯은 북측 정상이 남측 정상들에게 보내 온 전통적인 선물이다. 앞서 김대중 전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도 북측으로부터 송이버섯을 선물 받았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 플러스친구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