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82년생 김지영'이 뭐길래…이번엔 정유미 맹비난

머니투데이 김건휘 인턴기자 2018.09.12 16:58
배우 정유미가 영화 '82년생 김지영' 타이틀롤에 캐스팅됐다. /사진제공=NEW배우 정유미가 영화 '82년생 김지영' 타이틀롤에 캐스팅됐다. /사진제공=NEW
배우 정유미가 소설 원작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이 정유미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몰려가 비난 댓글을 남기고 있다.

정유미 본인은 아직 이번 캐스팅과 관련된 게시물을 올리지 않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하루 전에 올라온 '숙소에서 만난 낮잠 자는 여우' 게시물에서 대신 설전을 벌였다.

많은 누리꾼들은 "차기작 소식, 너무 반갑다", "역시 정유미답다", "윰블리 이번 영화 화이팅", "82년생 김지영 책도 볼게요" 등의 댓글로 응원의 목소리를 전했다.

/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갈무리/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갈무리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쓰레기 책 주인공을 연기한다니", "82㎏김지영", "팬으로서 충고하는데 남성 팬들은 다 떠날 겁니다", "앞으로 믿고 거르겠다", "논란이 되는 작품은 피하는 게 좋다", "메갈 배우 등극 축하" 등의 댓글을 남기며 비난했다. 몇몇은 "정말 본인 소신이 맞는지 알고 싶다"며 믿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 같은 사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아이린 역시 비슷한 일을 겪은 바 있다. 아이린은 지난 3월 18일 열린 팬미팅에서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고 말했는데, 이를 두고 일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반발하여 악의적으로 굿즈에 인쇄된 얼굴을 훼손한 인증샷 등을 올리는 일이 있었다.

걸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진행된 두 번째 단독 콘서트 'REDMARE' 개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걸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진행된 두 번째 단독 콘서트 'REDMARE' 개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82년생 김지영'은 조남주의 소설로, 2016년 발간 이후 약 100만 부가 팔린 베스트 셀러다.

소설은 갑자기 다른 사람에 빙의하게 된 34살의 김지영씨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 나간다. 시댁 식구 앞에서 친정엄마로 묵혀둔 속말을 뱉어내고, 남편의 결혼 전 애인으로 등장한다. 작가는 김지영의 삶을 통해 30대 한국 여성이 겪는 성차별을 자연스럽게 드러낸다.

소설가 조남주의 작품 '82년생 김지영'(2016.민음사). /사진제공= 뉴시스소설가 조남주의 작품 '82년생 김지영'(2016.민음사). /사진제공= 뉴시스
봄바람 영화사는 "정유미는 평범하지만, 또 평범하지는 않은 삶을 살아온 김지영을 연기한다"라며 캐스팅 소식을 전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메가폰은 김도영 감독이 잡으며 2019년 상반기 크랭크 인 예정이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 플러스친구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