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뉴스] 박근혜 1심 '징역 24년', 국민 47% "부족하다"

머니투데이 이승현 디자인기자, 이건희 기자 2018.04.09 15:41

[그래픽뉴스] 박근혜 1심 '징역 24년', 국민 47% "부족하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6일 CBS 의뢰로 박 전 대통령의 1심 재판 형량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징역 24년형이 '부족하다'(무기 29.3%, 30년 18.5%)는 인식이 절반에 이르는 47.8%로 나타났다. '과하다'(무죄 14.8%, 20년 8.1%, 20년 미만 6.0%)는 인식은 28.9%로 집계됐다. '적정하다'(20년 초과 29년 이하)는 인식은 11.3%였다.

적정 형량으로는 '무기징역'이 29.3%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검찰 구형과 같은 30년(18.5%) △무죄(14.8%) △20년 초과 29년 이하(11.3%) △최순실씨 형량과 같은 20년(8.1%) △최순실씨 형량보다 낮은 20년 미만(6.0%) 순으로 조사됐다. '기타·잘모름'은 11.9%였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부족 68.4%)과 정의당(59.5%) 지지층에서 선고 형량이 부족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자유한국당(과함 67.3%)과 바른미래당(47.2%) 지지층 및 무당층(37.5%)에선 과하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1위 과함 40.7%, 2위 부족 26.7%)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선고 형량이 부족하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30대(부족 65.8%) △40대(56.5%) △20대(51.2%) △50대(47.1%) 순이었다.

◇조사 개요=지난 6일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조사. 전국 19세 이상 성인 8996명 중 최종 500명 응답, 응답률은 5.6%다.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참조.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 플러스친구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이전 다음

베스트클릭

  1. 1"아빠 제사 못지낸대요"…본처 '딸'보다 내연녀 '아들'이라는 법원
  2. 2감정가 1584만원 땅이 21배 비싸게 팔린 까닭
  3. 3'남북정상회담 욕설영상 논란'에 KBS "기자 동석상황 아냐"
  4. 4삼성전자 임원들이 자사주 매입 안하는 이유
  5. 5생면부지 남과 추석 만찬을…'명절 소셜 다이닝' 왜?
  6. 6손경식 CJ회장 "남북, 같이 해보자 인식 공유...김정은, 12월 답방한다 들어"
  7. 7[P2P 라운지]알바생에서 P2P투자자로의 변신
  8. 8문대통령-김정은 대화 중 '지X하네' 욕설? "엄벌해야" 靑 청원
  9. 9文 대통령은 왜 네임펜(?)으로 서명…'김정은은 만년필인데'
  10. 10"애 안 낳니?" 잔소리에…"노후는 괜찮으세요?"
  1. 1"아빠 제사 못지낸대요"…본처 '딸'보다 내연녀 '아들'이라는 법원
  2. 2감정가 1584만원 땅이 21배 비싸게 팔린 까닭
  3. 3'남북정상회담 욕설영상 논란'에 KBS "기자 동석상황 아냐"
  4. 4삼성전자 임원들이 자사주 매입 안하는 이유
  5. 5생면부지 남과 추석 만찬을…'명절 소셜 다이닝'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