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청년정당 우리미래, "안철수 당명 갑질…미래당 철회하라"

머니투데이 김하늬 기자 2018.02.06 11:43

[the300]청년정당 우리미래 긴급기자회견 "청년 이용"

청년정당 '우리미래' 대표단 및 중앙당직자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신당의 새당명 '미래당'에 대한 긴급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청년정당 '우리미래'는 6월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의 혼란을 야기 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정당명칭가처분 신청을 예고했다. /사진=이동훈 기자청년정당 '우리미래' 대표단 및 중앙당직자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신당의 새당명 '미래당'에 대한 긴급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청년정당 '우리미래'는 6월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의 혼란을 야기 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정당명칭가처분 신청을 예고했다. /사진=이동훈 기자




청년정당 우리미래가 6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인 미래당을 향해 "당명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우리미래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신당이 당명을 '미래당'으로 정하면서 청년정당 '우리미래'는 당의 생존위협을 느낀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소희 우리미래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우리미래'와 '미래당'이 유권자들에게 큰 혼란을 야기할 수 있어 당직자들은 심각한 위기를 느낀다"며 "마치 슈퍼를 개업했는데 바로 앞에 대형마트가 들어선 기분"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우리미래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청년 기초의원 후보를 출마시킬 예정이다"라며 "선거운동원들이 '우리미래당을 지지해달라'고 했을 때 유권자들이 '청년정당 우리미래'로 인식할 지 아니면 '통합신당 미래당'으로 인식할 지 난감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결국 혼선과 피해는 인지도가 낮은 '우리미래'가 감당해야 될 것"이라며 "이것이 거대정당의 갑질이 아니면 무엇이냐"고 날을 세웠다.

우리미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존재를 알고 한때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우리가 분노하는 점은 안철수 대표가 '청년정당 우리미래'의 존재에 대해 익히 알고있었다는 점"이라며 "안 대표는 지난해 3월 우리미래 주최 정책토론회에 메인 패널로 참여하는 한편, 우리미래당 정책팀장이 안 대표가 참석한 국민의당 행사에 초청받은 적도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는 도의적인 면에서도 적절하지 않은 결정"이라며 "청년정당 우리미래를 같은 정당으로 존중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우인철 우리미래 전 공동대표도 "안철수, 유승민 두 대표에게 요청한다. 약탈정당, 갑질정당이라는 오명을 쓰고싶지 않다면 미래당이라는 당명에대해 원점에서부터 재검토해주기 바란다"며 "그렇지 않다면 청년들은 차갑게 분조하고 뜨겁게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우리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미래당'이 정당법 41조 '유사명칭 등 사용금지'를 위배한 건 아닌지 서면질의서를 제출한 상태다. 김 대변인은 "일련의 노력에도 통합신당이 '미래당'으로 등록한다면 명칭사용금지가처분신청, 행정소송 등 모든 법적 절차를 통해 '청년정당 우리미래'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미래는 국민의당 당사 앞에서 '우리미래 당명사수를 위한 100시간 철야 1인시위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